살아가는 데 중요한 것이 무엇일까? 의식주는 사람이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3대 요소’라고 배웠다. 이 세 가지가 있어야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여건이 된다는 것인데, 이 요소들은 ‘소득’과 연결된다. 좋은 옷, 좋은 음식, 좋은 집. 그러면, 그 의식주는 어느 정도 수준이어야 할까?

오래전, 톨스토이가 물었다.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라고. 그리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서 묻는다. ‘당신은 행복한가요? 의식주(GDP)는 괜찮은 거 같은데, 삶은 어떤가요?’

이름이 ‘경제협력개발기구’다. 회원국들의 경제적 번영과 재정적인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이다. 2차 대전이 끝난 후, 미국의 마셜 플랜의 지원으로 유럽 18개국이 참여한 ‘유럽경제협력기구 (OEEC)’가 설립되었고, 1960년 12월에 미국과 캐나다가 가입하면서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로 재출범했으며, 현재 동서양 35개국이 회원국으로 가입되어 있으며, 우리나라는 1996년 12월에 회원국이 되었다.

더 나은 삶의 지수

2차 대전 직후, 먹고 사는 것이 문제였을 것이다. 그런데 서서히 전쟁의 상처가 아물고 새살이 돋고 흉터가 사라지고 건강을 회복하자 무언가 공백이 느껴졌나 보다. GDP로 대변되는 경제지표는 ‘살만한 세상’이라 말하는데, 거리에서 마주하는 얼굴은 달라 보이니까. 그래서 OECD는 2011년 이래 해마다 회원국들의 여러 자료와 설문을 분석해 ‘더 나은 삶 지수‘를 내놓고 있다. 평가 항목은 모두 11개로, 주거 환경, 일자리, 교육, 시민 참여, 삶의 만족, 일과 삶의 균형, 소득, 공동체성, 환경, 건강, 안전 등이다. 지난 2017년 11월 15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35개 회원국과 6개 파트너 국가 중 러시아, 브라질, 남아공 등을 포함한 38개국의 삶의 질에 관한 자료 ‘더 나은 삶 지수’ 최신판을 발표했다. 이 자료를 통해 OECD는 묻고 있다. ‘행복한가요? 안녕하시나요?’ 그에 대한 각국의 대답을 들어보자.

1위 노르웨이

노르웨이

노르웨이가 1위를 차지했다. 면적 약 38만 6,900㎢, 인구 약 510만 명인 북유럽 스칸디나비아반도 서쪽에 있는 나라다. 개인 안전에서 10점 만점에 9.9점을 받았고, 특히 삶의 만족도에서는 10점 만점에 10점을 받았다. 환경은 9.4점, 건강 8.8점, 일과 생활의 균형은 8.5점 등 다른 항목 역시 상위에 있다. 94%의 사람들이 자신이 어려울 때 자신을 도와줄 누군가가 있다고 믿는단다. 그만큼 신뢰도와 공동체성이 높은 나라이다. 삶의 만족도가 만점인 나라, 그러니까 길거리에서 마주치는 노르웨이 사람에게 ‘지난달에 행복했나요?’라고 물으면 모두 ‘그럼요!’라고 답한다는 것. 서울 길거리에서 물으면 어떤 답이 나올까?

2위 덴마크

덴마크

2위는 덴마크가 차지했다. 면적은 43,094㎢로 우리나라의 절반에 못 미치며, 인구는 560만 명으로 우리나라의 약 1/9이다. 그곳 사람들은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 10점 만점에 9.9점이란다. 안전은 9.5점, 일과 생활의 균형은 9점을 받았다. 자신이 어려울 때 누군가가 자신을 도와줄 거라는 사회에 대한 신뢰와 공동체성도 8.7점이다. 덴마크는 ‘휘게’의 나라다. 그곳 사람들은 일상에서 느끼는 행복감을 ‘휘게’라는 단어에 담아 주고받는다. 일상에서 휘게를 누리며, 다른 이에게도 휘게를 전하는 사람들, 서로가 휘게를 나누며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3위 오스트레일리아(호주)

호주

면적이 약 769만㎢로 우리나라의 약 77배에 해당하지만, 인구는 우리보다 적은 약 2,400만 명인 영연방에 속한 나라다. 기대 수명이 높고 미세먼지 농도는 OECD 국가 중 가장 낮으며, 식수에 대한 만족도도 높다. 건강 점수는 10점 만점에 9.5점이고, 삶에 대한 만족 점수는 9점이다. 이 나라 사람들 94%가 자신이 힘이 들 때 누군가가 자신을 도와줄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단다. 생활 환경이 좋고 시민 참여 의식도 높고 교육 수준도 높다.

4위 스웨덴

스웨덴

면적이 450,394㎢로 우리나라의 약 4.5배이고, 인구는 약 996만 명으로 우리나라의 약 1/5 수준인 북유럽의 복지국가다. 이 나라 사람들은 삶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 10점 만점에 9.1점이며, 안전 점수는 8.7점, 그리고 일과 생활의 균형은 8.3점이다. 이 나라는 자신이 어려울 때 누군가가 자신을 도와줄 거라고 믿는 사람의 비율이 92%란다. 건강과 환경 그리고 안전과 일과 생활의 균형도 최상위권에 속해 있는 나라다.

5위 캐나다

캐나다

면적이 약 998만㎢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넓으며 우리나라의 약 100배에 해당한다. 하지만 인구는 약 3,500만 명으로 우리나라의 2/3 수준이며, 세계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낮은 순으로 여섯 번째인 나라다. 건강 수준이 높고(9.5점), 삶의 만족도도 높고(9.2점), 안전한(9.1점) 나라다. 이 나라에서는 93%의 사람들이 자신이 어려울 때 누군가가 자신을 도와줄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살아간단다. 참고로 우리나라의 삶의 만족도는 3.8점이다.

6위 스위스

스위스

삶의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9.9점이며, 94%의 사람들이 자신이 어려울 때 누군가가 자신을 도와줄 거라고 믿는다.

7위 아이슬란드

아이슬란드

삶의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9.8점이며, 공동체성 점수는 10점 만점에 10점이다. 98%의 사람들이 자신이 어려울 때 누군가가 자신을 도와줄 거라고 믿는다.

8위 미국

미국

삶의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7.8점이며, 90%의 사람들이 자신이 어려울 때 누군가가 자신을 도와줄 거라고 믿는다.

9위 핀란드

핀란드

삶의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9.8점이며, 95%의 사람들이 자신이 어려울 때 누군가가 자신을 도와줄 거라고 믿는다.

10위 네덜란드

네덜란드

삶의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9.4점이며, 90%의 사람들이 자신이 어려울 때 누군가가 자신을 도와줄 거라고 믿는다.

그러면 우리나라는?

우리나라는 35개국 회원국 중에서 29번째 자리에 있다. 주거, 교육, 시민 참여도 등 몇 가지 항목에서는 OECD 평균을 웃돌지만, 그렇지 않은 항목이 많다. 태어날 때 기대 수명은 OECD 평균(80세)보다 높은 82세이지만, 전반적인 건강 점수는 4.7점으로 평가 대상 38개국 중 35위에 있다.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 수준은 OECD 최고 수준이며, 수질 또한 평균치보다 낮다. 오래는 살지만 건강하지 않다는 것, 아프며 오래 산다는 것.

일과 삶의 균형 점수도 4.7점으로, 평가 대상 38개국 중 35위에 있다. 충격적인 것은 공동체성 항목. 2016년에는 평가 대상 38개국 중 37위였지만, 이번에는 가장 낮은 38위에 있다. 사회에 대한 신뢰도가 바닥이라는 것.

그러면 삶의 만족도는 몇 점일까? 거리에 나가 ‘지난달에 행복했나요?’라고 물었을 때 ‘그럼요!’라고 답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그 점수는 3.8점으로, 30위에 있다.

OECD가 세상에 내놓은 자료가 그렇다. 맞는지 틀리는지 모르겠으면 자문자답해보자. ‘나는 지금 행복한가? 삶이 만족스러운가? 내가 힘들 때 날 도와주려고 달려 와줄 사람이 있는가? 힘든 사람이 보이면 도와주려고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는가?’ OECD는 말한다. 삶의 질은 GDP에 모두 담겨 있는 게 아니라고.

참고

OECD 회원국 – 가나다 순
그리스, 네덜란드, 노르웨이, 뉴질랜드, 대한민국, 덴마크, 독일, 라트비아, 룩셈부르크, 멕시코, 미국, 벨기에, 스웨덴, 스위스, 스페인,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아이슬란드, 아일랜드, 에스토니아, 영국, 오스트리아, 이스라엘, 이탈리아, 일본, 체코, 칠레, 캐나다, 터키, 포르투갈, 폴란드, 프랑스, 핀란드, 헝가리, 호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