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과 ‘지옥’

웹 서핑을 하다 보면 종종 ‘헬조선’이라는 말을 접합니다. 다들 아는 것처럼 ‘삶이 지옥 같다’는 뜻을 담고 있는 말입니다. 한편에서는 이 소리를 패배자들의 불평이라 하기도 하지만, 그렇게 매도하기에는 너무 많은 이들이 이 말을 사용합니다.

2017년 12월 10일 자 코리안 헤럴드(The Korean Herald)에 “한국인이 헬조선을 떠나려는 이유 (Why Koreans want to leave ‘Hell Joseon)”라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인크르트에서 11월 말부터 12월 초까지 진행한 여론 조사 결과, 응답자의 62.7%가 ‘헬조선’이라는 말에 동의하고, 54%가 이민을 고려하고 있다는 답변을 했답니다. 가장 가고 싶은 나라는 캐나다로 25.2%이고, 뉴질랜드(21.2%), 싱가포르(8.6%), 호주(8.1%)가 그 뒤를 잇습니다.

이민 가려는 이유를 보면 단지 치열한 경쟁 때문만은 아니랍니다. 특권층이 독점하다시피 하는 사회 구조와 그로 인한 좌절감과 무력감이 가장 크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한국이 노력만으로 성공할 수 있는 사회가 아니며, 학벌이 좋지 않거나 부모가 부유하지 않은 이들에게는 기회가 별로 없다고 생각한답니다. 그러면서 지난 정권의 부패 스캔들도 거론합니다.

‘삶의 양’과 ‘삶의 질’

삶의 질 (Quality of Life, QOL)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1929년, 영국의 후생경제학자 피구(Pigou)가 처음 언급한 것으로, 이후 GDP와 같은 물질적이고 가시적인 지표들로 대변되는 삶의 양(Quantity of Life)과 대비되어, 눈에 보이지 않지만 실제로 살아가면서 느끼는 행복과 삶의 만족도를 나타내는 말입니다. 물론 이 말이 옛날이야기에 등장하는 ‘속옷 없는 행복’을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삶의 질은 의식주와 교육과 의료 서비스 같은 물질적인 풍요에서부터 개인의 자유와 권리는 물론 정치적인 안정과 자연환경, 사회적 스트레스와 가족 유대관계 같은 정신적인 면까지 아우르는 말입니다. 그래서 어느 개인 혹은 집단의 삶의 질이 높다는 것은 그 개인이나 집단이 물질적으로도 풍요롭고, 그런 물질적 풍요를 얻고 누리는 데 차별이 없어서 스트레스도 없으며 대인 관계도 원만하다는 걸 뜻합니다. 한 마디로 생활 수준이 높고 행복한 상태라는 것이지요.

그러면 세상 어떤 나라들이 ‘헬국가’가 아닌 ‘헤븐국가’일까요? 지난 1월 U.S.News & World Report에서 발표한 ‘2018년 가장 좋은 나라들’이라는 자료에 이 항목이 있습니다. 이 자료는 와튼 스쿨(Wharton School of Business)과 글로벌 컨설팅 기업인 Y&R’s BAV에서 작성한 것입니다. 여기에 ‘삶의 질’ 항목이 들어 있습니다. ‘2018년 삶의 질이 가장 좋은 나라 TOP 10’입니다.

1위 캐나다

캐나다

2018년 삶의 질이 가장 좋은 나라 첫 번째 자리를 캐나다가 차지했습니다. 그것도 3년 연속 1위입니다. 코리안 헤럴드 기사에서도 캐나다가 한국인이 이민 가고 싶은 첫 번째 나라로 꼽혔는데, 이런 연유인가 봅니다. 정치가 안정되어 있고 고용도 안정적이며 공교육과 의료 시스템이 잘 되어 있고, 자연환경도 좋고, 가족 유대관계도 좋은 나라랍니다. 캐나다는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순위에서 2위에 올랐습니다. 시민권의 가치, 삶의 질, 교육, 회사 본사를 두기 좋은 나라, 국가 투명도 등의 항목에서 5위권 안에 있습니다.

2위 덴마크

덴마크

오래전부터 잘 알려진 대로 북유럽 국가들이 상위권에 있습니다. 삶의 질이 가장 좋은 나라 두 번째 자리는 덴마크가 차지했습니다. 복지국가의 대명사처럼 불리는 나라입니다. 이 나라는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순위에서 11위입니다. 시민권의 가치, 기업을 시작하기 좋은 나라, 삶의 질, 자녀 양육하기 좋은 나라, 여성이 살기 좋은 나라, 회사 본사를 두기 좋은 나라 등의 항목에서 5위권 안에 있습니다.

3위 스웨덴

스웨덴

세 번째 자리 역시 북유럽 국가인 스웨덴이 차지했습니다. 스웨덴은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순위에서 6위입니다. 시민권의 가치, 기업을 시작하기 좋은 나라, 삶의 질, 자연환경, 자녀 양육하기 좋은 나라, 여성이 살기 좋은 나라, 국가 투명도 등의 항목에서 5위권 안에 있습니다.

4위 노르웨이

노르웨이

네 번째 자리 역시 북유럽 국가인 노르웨이가 차지했습니다. 노르웨이는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순위에서 열두 번째입니다. 시민권의 가치, 삶의 질, 자연환경, 자녀 양육하기 좋은 나라, 여성이 살기 좋은 나라, 국가 투명도 등의 항목에서 5위권 안에 있습니다.

5위 오스트레일리아 (호주)

호주

다섯 번째 자리는 오세아니아주에 있는 오스트레일리아(호주)가 차지했습니다. 호주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민 가고 싶어 하는 나라 중의 하나이고, 실제로 많은 교민이 살고 있습니다. 이 나라는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순위에서 일곱 번째입니다. 은퇴 이후 안락한 삶, 회사 본사를 두기에 좋은 나라, 혼자 여행하기 좋은 나라 등의 항목에서 5위권 안에 있습니다.

다음은 6위에서 10위까지의 나라들입니다.

독일

  • 6위 스위스 /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1위
  • 7위 핀란드 /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14위
  • 8위 네덜란드 /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10위
  • 9위 뉴질랜드 /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13위
  • 10위 독일 /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3위

그러면 우리나라는?

대한민국

우리나라는 ‘2018년 세계에서 삶의 질이 가장 좋은 나라 TOP 10’에서 스물네 번째 자리에 올랐습니다. ‘2018년 세계에서 가장 좋은 나라’ 순위는 22위입니다. 국가 투명도는 24위고, 시민권의 가치도 24위이며, 교육하기 좋은 나라 순위는 21위이고, 은퇴 후 안정적인 삶은 64위입니다.

위에 언급한 코리안 헤럴드 기사에서 어느 사회학자는 ‘실제로 한국은 다른 많은 나라보다 물질적인 여건이 좋지만 공평하지 않은 것이 문제’라고 지적합니다. GDP와 같은 국가의 가시적인 지표는 높지만, 국민들이 느끼는 불평등이 문제라는 것입니다. 맞습니다. 절대 빈곤이 아니라면, 사람이 정말 참기 힘든 것은 가난이 아니라 불평등입니다. 헬조선이라는 말이 사라지려면 무엇보다도 기회의 평등이 실현되고 투명한 사회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지요. 그런 날을 꿈꿔봅니다. 우리나라가 1위의 자리에 삼 년 이상 오래도록 머무는 그런 날 말입니다.